“김건모에 ‘성희롱’ 당했다…추가 폭로 등장
"뽀뽀 못하니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아"
입력 : 2020-01-20 14:21:24 수정 : 2020-01-20 14:21:24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가수 김건모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는 추가 폭로가 공개됐다.
 
가수 A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SNS성폭행 논란 중인 김모(김건모) 씨는 나에게 친구끼리 뽀뽀도 못해주냐’ ‘앞에 두고도 뽀뽀를 못하니 동사무소 직원 대하는 것 같다등 성적인 농담과 장난을 했다고 적었다.
 
A씨는 슬프게도 물증이 없다. 미투 조심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농담처럼 삼는, 함께 있을 때 핸드폰 충전하라고 제 핸드폰을 자신 앞으로 가져다 놓는 사람이다. 그러나 기억이 있고,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신빙성을 위해 가지고 있는 거라곤 몇 번이고 버리려 했지만 혹시나 혹시나 하며 박아둔 배트맨 티셔츠. 어제 검찰 조사 기사보고 옷상자를 뒤져 꺼냈다. 그리고 당시 친구들에게 보낸 실시간 카톡뿐이라며 친구들과 주고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A씨는 친구들에게 만날 장소와 자신이 들었던 성희롱 발언을 공개했다.
 
이어 내가 겪은 일은 다 언급하기 어렵다. 그냥 바라는 것은 처벌 받을 일은 꼭 처벌되는 세상”이라며 늘 동행하던 작곡가 아저씨가 운동하다 와서 섹시하네라며 시선 강간을 일삼지 않는, 더 있다 가야지하는, 집에 애들이 자고 있다면서도여자는 바로 먹으면 싱거워라는 말을 하는 사람이다. 소비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B씨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자신이 유흥업소에서 일하던 시절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건모의 소속사는 B씨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건모. 사진/뉴시스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