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사 상갓집 추태, 개탄스럽다"
"국민께 심려끼쳐 대단히 유감…공직기강 바로 서도록 노력하겠다"
입력 : 2020-01-20 13:19:32 수정 : 2020-01-20 13:19:32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대검찰청 간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을 두고 새로 부임한 직속상관에게 공개적으로 항의한 일에 대해 "상갓집 추태"라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 관련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보냈다.
 
추 장관은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지르는 등 장삼이사도 하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하여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법무검찰의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장관으로서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여러 차례 검사들이 장례식장에서 보여왔던 각종 불미스러운 일들이 아직도 개선되지 않고, 더구나 여러 명의 검찰 간부들이 심야에 이런 일을 야기한 사실이 개탄스럽다"고 재차 지적했다.
 
추 장관은 이어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의 잘못된 조직문화를 바꾸고 공직기강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석조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은 지난 18일 밤 동료 검사의 장인상 장례식장에서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조국이 왜 무혐의인지 설명해봐라", "당신이 검사냐" 등의 항의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부장은 지난주 회의에서 조 전 장관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는가 하면 대검 연구관에게 무혐의 보고서를 작성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