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선거개입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소환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김기현 전 시장과 경합
입력 : 2020-01-20 11:33:53 수정 : 2020-01-20 11:33:53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송철호 울산시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이날 오전 10시쯤 송 시장을 불러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및 여당이 울산경찰에게 김기현 전 시장 측을 조사하도록 하는 등 선거에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송 시장은 당시 김 전 시장과 경합을 벌인 바 있다.
 
당시 송 시장은 민주당 내부 규칙에 따라 당내 경선을 치러야 했지만,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등 다른 당내 후보들이 자진 사퇴하면서 단독 후보가 됐다. 
 
검찰은 앞서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기도 했다. 또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수첩에서 임 전 위원을 매수하려고 한 정황을 발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송 부시장의 업무수첩에는 임 전 위원의 이름과 함께 '자리 요구', '임동호 제거' 등의 메모가 적혀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오전 울산시청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 2020 울산시 시무식에서 송철호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재미와 의미를 모두 추구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