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대기업 매출 늘면 중소기업 매출도 증가”
입력 : 2020-01-20 06:00:00 수정 : 2020-01-20 06: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종업원 1000명 이상 기업(이하 대기업)의 매출과 기업 수가 증가하면 중견·중소기업의 매출이 늘어난다는 점에서 대기업 규제정책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고용 1000명 이상 기업의 매출과 기업 수가 고용 1000명 미만 기업 매출에 미치는 영향분석’ 자료를 통해 19일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전자, 자동차, 화학 등 13개 제조업종의 2010~2018년 자료를 기초로 대기업의 매출 및 기업 수가 중견·중소기업의 매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기업을 종업원 수에 따라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으로 구분한 후, 각  업종별로 기업 규모기준에 따른 매출액 및 기업 수를 평가했다. 
 
자료/한경연
 
먼저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대기업 매출과 중견·중소기업 매출사이의 상관계수는 0.481로 1% 유의수준에서 통계적으로 의미가 있었다. 대기업 수와 중견·중소기업 매출 사이의 상관계수도 0.644로 나타났다. 참고로 상관계수는 두 변수가 연관된 정도를 나타내며, -1에서 +1 사이의 값을 가진다. 
 
한경연은 상관관계 분석에 이어 대기업 매출과 기업 수가 중견·중소기업의 매출에 영향을 주는지 조사했다. 변수들 사이에 상관관계가 높다는 것이 어느 한 변수가 다른 변수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분석 결과, 대기업 매출은 중견·중소기업 매출에 영향을 주지만, 중견·중소기업 매출은 대기업 매출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결론이 나왔다. 반면, 대기업 수와 중견·중소기업 매출은 서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대기업에 대한 차별정책은 글로벌 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국가대표팀 선수의 발목을 묶고, 투자와 생산 등 기업활동의 해외유출을 부추기는 것과 같다”며, “경제성장은 규모에 상관없이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며 이루어지는 것임을 인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