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보도 세븐’ 김철민 CT 최초 공개…구충제 항암효과 밝힌다
“주치의도 효과 확신”
입력 : 2020-01-17 14:23:50 수정 : 2020-01-17 14:23:50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탐사보도 세븐이 구충제 사태를 겪고 있는 한국 사회의 현실을 추적한다.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이하세븐’)에서는 구충제의 항암 효과를 검증하고, 개그맨 김철민의 CT를 최초 공개한다.
 
지난해 9, 개 구충제인펜벤다졸로 말기 암을 치료했다는 이야기가 유튜브를 통해 일파만파 퍼졌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미국인 조 티펜스. 그는 온 몸에 퍼져있던 암 세포가 펜벤다졸을 먹자 3개월 만에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국내에서도 조 티펜스를 따라 이를 복용하는 암환자들이 늘자, 식약처가 나서 펜벤다졸 복용을 경고했다. 하지만 암환자들은 펜벤다졸을 넘어 사람 구충제인 알벤다졸과 메벤다졸, 심지어 말 구충제로 쓰이는 이버멕틴까지 복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조 티펜스주치의도 펜벤다졸 효과 확신
 
개 구충제 열풍의 장본인, 조 티펜스. ‘세븐제작진은 한국 언론과 만나지 않겠다던 그를 어렵게 설득해서 인터뷰를 진행할 수 있었다.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을 둘러싼 면역항암제 임상시험 참여 논란에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국내 의료계는 조 티펜스가 펜벤다졸을 복용할 당시, 이미 면역항암제 임상시험에 참여하고 있다는 의무기록을 근거로 그의 암이 펜벤다졸 효과로 치료된 게 아니라고 분석하고 있다. 조 티펜스는세븐제작진에게 펜벤다졸 복용 당시의 구체적인 상황을 공개하며 "주치의가 암 완치는 임상시험이 아닌 펜벤다졸 효과 때문이라는 데 동의했다"는 놀라운 이야기를 들려줬다. 과연 그의 말은 어디까지 사실일까.
 
한국의 조 티펜스김철민 CT 최초 공개!
 
‘세븐’ 제작진은 '한국의 조 티펜스' 개그맨 김철민도 만났다. 지난해 8, 폐암 4기 판정을 받은 뒤 펜벤다졸의 복용 사실을 알린 그는 구충제 열풍에 불을 붙인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펜벤다졸 복용 이후 200가량 낮아진 종양표지자(CEA) 수치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의료계는 CEA 수치보다 CT 영상을 더 정확하게 몸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세븐제작진은 김 씨를 어렵게 설득해 그의 CT 영상을 단독으로 입수했다. 과연 펜벤다졸을 복용한 그의 몸 상태는 어떨까. ‘세븐제작진과 만난 한 영상의학과 전문의는 놀랄만한 CT 판독 결과를 들려줬다.
 
보건복지부, 구충제 사태에 처음으로 입 열다
 
‘세븐’ 제작진은 암환자들의 구충제 복용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입장을 들었다. 암 관리 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암 진료 방법을 개발하는 주관 부처인 복지부가 구충제 사태에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복지부는 암환자들의 구충제 복용 실태를 얼마나 파악하고 있고, 구충제 임상시험을 어떻게 진행할 계획일까. 더 자세한 내용은 17일 오후 10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저 이미지. 사진/탐사보도 세븐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