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편애중계’ 삼각 스캔들 전말 공개…치열했던 ‘후일담’
중계진의 유쾌만발 입담 대전
입력 : 2020-01-14 08:47:49 수정 : 2020-01-14 08:47:49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14일 오후 950분 방송되는 MBC ‘편애중계에서 모태솔로 삼각 스캔들의 전말과 그 비하인드 스토리가 펼쳐진다.
 
모태솔로들의 연말 파티를 중계한 MBC ‘편애중계지난 방송에서는 한 여자를 사이에 둔 삼각 스캔들이 벌어졌다. 이에 14일 그 결말과 치열했던 현장의 후일담이 공개된다.
 
이날 편애 중계진은 모태솔로 편 이후 다음 촬영 오프닝을 위해 모인다. 특히 가장 빨리 도착해 센터 자리를 차지한 축구팀은 아무도 없는 틈을 타비주얼도 센터, 입담도 센터, 안정감도 센터라며 자화자찬을 시작한다.
 
급기야 김성주가 “(우리는)소녀시대로 치면 윤아, BTS로 치자면 정국이다라며 폭탄 발언까지 던진다. 이를 보고 코웃음을 친 서장훈은 왜 센터에 앉았냐며 이들을 내쫓으려 해 모태솔로 편의 진정한 우승자가 누구였을지 궁금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내 선수들의 솔로 탈출을 위해 승부욕 넘쳤던 지난 촬영 현장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밝힌다. 김병현이 파티가 한창인 현장에 난입해 사자후를 질렀던 돌발 행동에 대한 심경을 고백하는 것.
 
또 중계진들의 티격태격 케미는 새해에도 이어진다. 붐은 모태솔로 삼각 스캔들에 함께 휘말렸던 야구팀 김제동을 향해사과하세요!”라고 책임을 물으며 번외 경기를 시작한다고. 이에 신난 안정환이 참견을 펼치자 김제동은네가 왜 이래? 보자보자 하니까!”라며 폭발, 축구팀과 야구팀 사이에도 불꽃이 튀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모태솔로 삼각 스캔들의 전말과 함께 새 아이템으로 오프닝을 여는 편애 중계진이 이날 녹화에서 누구를 찾아가 무조건적 편애를 보냈을지 14일 오후 950 MBC ‘편애중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편애중계. 사진/MBC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