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신년사)최정우 포스코 회장 "글로벌 모범시민으로 거듭나자"
선진적 노사 문화 구현·핵심사업 집중·공생가치 창출 등 강조
입력 : 2020-01-02 10:08:51 수정 : 2020-01-02 10:08:51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회사와 임직원 모두가 글로벌 모범시민으로 거듭나기 위해선 안전하고 쾌적한 일터를 만들고 선진적 노사문화를 구현해야 합니다.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의 주체이자 대상이 구성원이기 때문입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지난해 체계를 확립한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모든 경영활동의 준거로 삼아 실천함으로써 내재화하고 체질화해 조직문화로 정착시켜 나가야한다"라며 이와 같이 밝혔다. 
 
최 회장이 올해 추진해야할 3대 중점 사항으로 △선진적 노사문화 구현 △사업 진화와 핵심사업 집중 △기업시민 경영이념 구현의 핵심인 공생가치 창출 등을 꼽았다. 
 
안전하고 쾌적한 일터를 만들고 잠재적 위험 요소를 발굴해 개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지능형 CCTV, 로봇 등을 활용한 Smart Safety 확산으로 소중한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데 한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며 "친환경 생산공정 개선과 부산물의 친환경 자원화 기술 개발에도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래 트렌드 변화에 맞게 사업 진화를 추구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미래 신 모빌리티 전환 등 수요 산업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대상으로 통합 마케팅 체제를 구축하고, 친환경·프리미엄 강건재 제품은 기존 시장과 차별화를 통해 판매 기반을 확충해야 한다"며 "생산현장에서는 생산성·품질·원가경쟁력 측면에서 고성과가 예상되는 중점 공장 대상으로 AI 기반의 Smart Factory를 확산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신사업 이차전지소재사업에 대해서는 양·음극재 생산능력 확충 및 마케팅 역량을 제고하고, 차세대 제품 R&D를 강화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모든 경영활동의 준거로 삼아 조직문화로 정착시켜 나간다는 주문이다. 최 회장은 "우리가 추구하고 있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은 100년 기업으로 지속성장하기 위한 성공 열쇠"이라며 "우리의 존재 이유이자 정체성이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올해 우리가 직면할 경영여건이 그어느 때보다도 불확실하지만 JUMP를 통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며 "Join together, Upgrade value, Move forward, with POSCO의 줄임말로, 더불어 함께, 공생가치를 창출하고, 역경을 돌파해 나아가자는 의지를 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