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포스코 본사 압수수색…"수사 적극 협조"(종합)
"2018년 금속노조, 회사 상대 고소 건"
입력 : 2019-12-30 18:38:47 수정 : 2019-12-30 18:38:47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이 30일 오후 경북 포항 소재 포스코 포항제철소 본사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3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날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은 포스코 본사에 있는 노무 관련 부서에서 컴퓨터 등 자료를 확보했다. 압수수색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상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뉴시스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포스코는 "금속노조가 2018년경 회사가 직원들의 노조 가입을 방해해 부당 노동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제기한 고소 건에 대해 노동지청 주관으로 압수수색이 들어왔다"라고 설명했다. 
 
포스코 노조 관계자는 "회사의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압수수색이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며 "부당노동 행위나 임단협 등 여러 다툼이 있기 때문에 한번은 이런 수순을 밟아야 한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관련 이슈로 압수수색을 할려면 작년에 하는게 맞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전국금속노동조합 포스코지회는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포스코 현장상황보고와 부당노동행위 고소' 기자회견을 열고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비롯 임원, 관리자 등 27명을 부당노동행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당시 노조는 포스코가 △노사 전담 대책 기구 증설과 인원 증원 △부공장장·부리더 직책보임자 부활과 대규모 보직 발령 △직책보임자 간 정보교류를 위한 텔레그램 조직적 가입 등을 통해 노조를 통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포스코가 개별 직원들의 성향을 파악해 세가지로 분류했다고도 토로했다. 회사의 우호적 그룹, 회사 불만 그룹, 민주노총 금속노조 가입이 의심되는 그룹 등 세 가지로 나눠 관리했다는 것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회사는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