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여의도서 '검찰 비판' 주말집회
여의대로 5~7개 차로 채워…"총선 전에 묵혀뒀던 사건 수사, 정치개입"
입력 : 2019-12-08 11:35:29 수정 : 2019-12-08 11:35:29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주말 여의도와 서초에서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쳤다.
 
오는 9일 국회 본회의에 앞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통과를 촉구하기 위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 모여 14차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여의도공원 앞 교차로에서 공원 11번 출입구까지 여의대로 5∼7개 차로 약 500m를 대부분 채웠다.
 
시민연대는 "다수의 국민이 요구하는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 4법이 이달 3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됐지만 자유한국당이 이들 법안을 포함한 199개 법안에 대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하면서 국민의 염원이 무산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신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김남국 변호사는 "세상에 무도하게 청와대까지 압수수색을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묵혀뒀던 사건을 아무 이유도 없이 총선 전에 꺼내서 수사하는 것이야말로 정치개입이고 정치 수사"라고 주장했다.
 
김민석 전 국회의원도 "검찰은 충심이 있어서 저런다고 하는데 무슨 충심이 정권만 겨냥하느냐"며 "이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반역이고 충심이 아니라 역심이기 때문에 반드시 진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국 전 장관이 그린 그림을 열배, 백배, 천배로 이뤄내도록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도 잘하라고 격려하자"고 덧붙였다.
 
서초에서도 집회가 열렸다. 시민 모임 '함께 조국수호 검찰개혁'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서초달빛집회를 열고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을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정치검찰의 인권유린을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며 공수처법안 통과 등을 요구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와 참가자들이 지난 10월 서울 여의도 여의도공원에서 제11차 검찰개혁 및 공수처(고위 공직자 비리 수사처) 설치 촛불문화제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재미와 의미를 모두 추구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