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G중공업, 성동조선해양 인수 MOU…대금 90% 내년 3월 완납
"빠르면 다음주부터 실사 예정"…납입 시기는 본계약때 확정
입력 : 2019-11-29 15:32:16 수정 : 2019-11-29 15:32:16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HSG중공업이 성동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실사에 돌입한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HSG중공업·큐리어스파트너스 컨소시엄은 이날 성동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HSG중공업은 성동조선 인수금액 3000억원 중 5%인 150억원 가량을 납입했다. 성동조선 실사는 빠르면 다음주부터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HSG중공업 관계자는  "빠른 시일내에 진행할 것"이라며 "다음주부터라도 실사를 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전했다. 
 
사진/HSG중공업
 
앞서 이들은 지난 21일 MOU를 체결하기로 했으나 서류 검토가 늦어지면서 26일로 지연한 바 있다. 그후 협의가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MOU 체결식은 29일로 또 한번 연기됐다. 
 
HSG중공업은 본계약 체결일로 예정된 내달 27일, 인수금액 5%를 추가로 납입하고 나머지 잔금 90%는 내년에 완납할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인수금액 완납 시기는 본계약 때 정확하게 정해질 예정"이라면서도 "대략 내년 3월 이후로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성동조선해양 야드 전경. 사진/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