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소부장 순차적으로 60% 국산화 추진"
제2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 주재, 협력사업 승인 및 R&D 강화
입력 : 2019-11-20 17:02:22 수정 : 2019-11-20 17:02:22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정부가 앞으로 5년 내에 소재·부품·장비 핵심 산업을 국내 수요 최대 60% 생산을 목표로 세우고 지원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일단 수요와 공급기업간 협력사업 4개를 승인해 투자 효과를 유발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해 배치해 고용 효과도 거두겠다는 전략이다. 산학연 융합을 통한 원천기술 확보와 특허 기반 연구개발(R&D) 강화도 추진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경기 안산시 율촌화학 기술연구소에서 '제2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를 열어 "총 4개의 협력사업에 대해 R&D, 정책자금, 규제특례 등 패키지로 지원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렇게 지원하면 해당 품목들의 공급 안정은 물론 고용과 투자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게 홍 부총리의 설명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뉴시스
 
우선 5년내 국내 수요 60% 생산은이차전지 핵심소재 반도체 장비용 부품고품질 산업용 탄소소재전자부품 핵심소재 중 국내 생산 비중이 높은 것부터 순차적으로 이뤄가겠다는 게 정부의 전략이다. 
 
또 4개 협력사업은 이차전지 핵심소재를 개발해 연 3000톤 생산하는 것과 수입 의존도가 90% 이상인 반도체 장비용 부품 개발, 자동차·항공 등 핵심 소재인 고품질 산업용 탄소 소재 생산, 전량 수입중인 전자부품 핵심 소재에 대한 기술 개발과 공급 사업 등이다. 주로 공공 연구기관이 보유한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기술 개발, 상용화 테스트까지 연계해 추진한다.
 
경쟁력 위원회는 산학연 융합 기반 원천기술 조기 확보 전략도 논의했다. 포트폴리오, 파이프라인, 프로세스, 플랫폼 등 '4P' 전략으로 각각 균형 있는 지원, 산학연간 유기적 연계, 부처간 협력, 연구 인프라 공유 등 의미를 담았다.
 
아울러 내년 정부 지원 소재·부품·장비 R&D에서 특허 기반 R&D를 전면 확대하고 민간은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 8월 경쟁력 강화 대책 발표 이후 수출규제 3대 품목에 대해 미국, 중국, 유럽 등 수입국 다변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공장 신축 등을 통해 불산액과 불화수소가스 생산도 늘리고 있다. 미국의 장비 분야 회사가 국내 R&D 센터 설치를 결정하는 등 해외 기업의 투자도 가시화되고 있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2732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 사업 집행 등 대책들도 차질 없이 추진중"이라며 "현안이 마무리 된 이후에도 핵심 품목의 항구적 공급 안정화를 위한 노력을 흔들림 없이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는 양국에 피해를 초래함은 물론 글로벌 밸류체인을 현격히 약화시킬 것"이라며 "원상 회복을 위한 진전된 조치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세종=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오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