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홈로봇 'LG 클로이', 어린이병동에 웃음 전한다
어린이 새로운 것 경험하며 정서적 위안 느끼도록 하는 데 활용
병원서 활용할 수 있는 특화 기능 개발해 서비스 확대 계획
입력 : 2019-11-18 10:00:00 수정 : 2019-11-18 10:00:00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LG전자가 서울대학교병원과 손잡고 차별화된 의료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인공지능 홈로봇 ‘LG 클로이’를 배치하고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18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와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은 입원실, 수술실, 중환자실, 외래 진료실 등에 LG 클로이 총 25대를 배치했다. 시범서비스는 이번달 초부터 3개월간 진행한다.
 
양사는 외부 활동이 자유롭지 않거나 병원이라는 생소한 공간에서 무서움을 느끼는 어린이 환자가 LG 클로이를 통해 새로운 경험을 하며 정서적 위안을 느낄 수 있도록 이번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게 됐다.
 
'LG 클로이'는 △5인치 LCD 디스플레이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 △네이버의 키즈서비스 '쥬니어네이버' △아동용 콘텐츠업체인 '주식회사 아들과딸'의 교육 콘텐츠 등을 탑재했다.
 
서울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어린이가 LG클로이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아이들은 "헤이 클로이"라고 LG 클로이를 불러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아들과딸 북클럽이 제공하는 국내 70여개 출판사의 900여개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또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활용해 음악, 게임, 오디오북 서비스를 비롯해 네이버TV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까지 즐길 수 있다.  
 
LG 클로이는 아이들에게는 함께 놀아주는 친구이자 궁금한 것을 알려주고 책도 읽어주는 선생님이 된다. 또 아이들이 병원에서 보내는 시간에 활력을 더하게 된다. 
 
양사는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병원에서 활용할 수 있는 특화 기능인 △입원실과 간호사실 간의 영상통화 △외국인 환자를 위한 통역 서비스 △검사나 수술 과정에 대해 보호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동영상 설명 제공 등도 추가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LG 클로이가 입원 중인 어린이와 보호자에게 많은 도움을 주며 병원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공지능 홈로봇 'LG 클로이'에서 아들과딸 북클럽 콘텐츠(왼쪽)와 쥬니어네이버(오른쪽)가 동작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앞서 LG전자와 서울대학교병원은 지난 2월 로봇 분야에서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이어가기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김한석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장은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은 낯선 병동에서 불안을 느끼는 환아들에게 무엇이 필요할지 늘 고민하고 있다"며 "LG 클로이를 통해 많은 환아들이 병동을 친근하게 느끼길 바란다"고 밝혔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사람과 로봇의 공존을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협업과 같이 새로운 시도를 지속하며 로봇 사업을 선도하면서 로봇 대중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여의도의 LG전자 사옥.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