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창업주 '만우 조홍제 회장' 생가 개방한다
14일 함안에서 생가 개방행사 열려
경남도·함안군, ‘부자 솥바위’ 중심으로 관광상품 활성화 계획
입력 : 2019-11-14 15:40:05 수정 : 2019-11-14 15:40:05
만우 조홍제 회장 생가 전경. 사진/효성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몸에 지닌 작은 기술이 천만금의 재산보다 낫다"는 말을 남긴 글로벌 소재기업 효성의 창업주 고(故) 만우 조홍제 회장의 생가가 개방된다.  
 
효성은 14일 경상남도 함안군과 함께 창업주 만우 조홍제 회장의 생가 개방식을 열었다. 함안 군북면 동촌리에 위치한 만우 생가는 문화유산 보호단체인 아름지기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복원공사를 진행했다. 대지면적 총 1225평으로 실용적 건물배치와 장식을 배제한 담백함이 특징인 조선후기 한옥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효성 조현준 회장은 "생가를 복원하고 개방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경남도, 함안군, 그리고 향우회에 감사하다"며 "국가와 민족을 밝히는 ‘동방명성’이 되자는 할아버님의 이상을 실천해 효성이 세계를 향해 더욱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좌측부터 안병준 향우회장, 조현식 한국타이어부회장, 박용순 함안군 의회 의장, 조현준 효성 회장, 조근제 함안군수, 조필제 대종회 명예 회장,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 사진/효성
 
효성그룹의 토대를 만든 만우 회장은 한국경제의 기적을 이뤄낸 인물로 유명하다. 조 회장은 함안에서 터를 잡은 조선시대 생육신 어계 조려 선생의 후손으로 1906년에 출생했다. 1926년 일제의 식민통치에 항거해 일어난 6·10 만세운동에 참가해 옥고를 치른 바 있다.
 
만우 회장은 1962년 효성물산을 시작으로 1966년 동양나이론을 설립했다. 1971년 민간기업으로는 국내 최초 부설연구소인 효성기술원을 세웠고, 효성기술연구소는 1978년 11월 정부가 나서 기업들에게 연구소 설립을 권장할 때 벤치마킹 대상이 됐다. 오늘날 효성과 한국타이어라는 기업을 일궈낸 만우 회장은 한국기업의 선진화와 수출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금탑산업훈장 등 국가로부터 여러 차례 서훈을 받기도 했다.
 
효성이 함안군과 만우 생가를 상시 개방하는 데 합의하면서 함안군은 인근 대기업 창업주 생가를 활용한 관광상품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최근 경남도의 시군 간 연계협력사업으로 ‘기업가 고향 관광테마마을 조성사업’이 선정되면서 진주시와 함안군, 의령군은 솥바위를 중심으로 기업가의 창업과 도전정신을 관광상품화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솥바위를 중심으로 북쪽 의령군 정곡면에는 삼성그룹 창업주 이병철 회장, 남쪽 진주시 지수면 승산리에는 LG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 동남쪽 함안군 군북면에는 효성그룹 창업주 조홍제 회장 생가가 위치한다. 사진/효성
 
경남 함안과 의령의 경계를 이루는 남강에는 솥 모양의 바위가 솟아 있는데, 이 바위 수면 아래 세 개의 발이 가리키는 주변 20리(약 8km) 이내에서 큰 부자가 난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전설대로 솥바위를 중심으로 북쪽 의령군 정곡면에는 삼성그룹 창업주 이병철 회장, 남쪽 진주시 지수면 승산리에는 LG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 동남쪽으로는 효성그룹 창업주 조홍제 회장 생가가 위치한다.
 
진주시는 LG, GS 창업주 생가가 모여있는 지수면에 다양한 관광테마마을과 관광객이 머물 수 있는 한옥스테이를 조성하고, 의령군은 솥바위와 봉황대 등 명소를 둘러보고 지역 대표 음식을 즐기는 코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함안군 역시 만우 생가를 지역을 대표하는 명소로 남기고, 일반인들에게도 자유롭게 개방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이들 가문이 수대에 걸쳐 펼쳐 온 나눔과 베풂의 정신을 널리 알리고 지역경제활성화를 도모할 방침이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