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너지이노베이션, 알츠하이머·비만 특허 보유 뉴로바이오젠 투자
입력 : 2019-11-11 10:54:53 수정 : 2019-11-11 10:54:53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시너지이노베이션이 시너지파트너스와 함께 알츠하이머 및 비만 치료 특허 기술을 보유한 뉴로바이오젠에 투자를 단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시너지파트너스가 최대주주가 되고, 시너지이노베이션은 전환사채(CB)에 투자하는 구조다. 향후 시너지이노베이션이 해당 전환사채를 전량 전환하게 되면 뉴로바이오젠의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시너지파트너스는 미생물 배양배지, 의료기기 등 시너지이노베이션을 중심으로 바이오 부문에 대한 투자를 확대했다. 작년부터 시너지이노베이션내에 신약사업팀을 신설해 신약개발 파이프라인을 발굴하기 위한 꾸준한 노력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이번 투자 집행으로 이어졌다.
 
뉴로바이오젠이 보유한 특허 기술은 ‘알파-아미노아미드 유도체 화합물 및 이를 포함하는 약학적 조성물’과 ‘항비만 치료용 가역적 MAO-B저해제’로 다양한 뇌질환에 효과를 보이며, 우선 퇴행성 신경계 질환(알츠하이머병) 치료제와 비만 치료제 개발에 적용할 예정이다.
 
기존 치매 증상 조절제가 장기간 투여시 회복 효과가 떨어지는 데 반해, 뉴로바이오젠이 보유한 기술은 장기간 투여에도 효과가 지속되는 것은 물론 부작용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현재 알츠하이머, 비만, 뇌졸중, 척수손상에 대한 특허등록이 국내 및 미국, 일본 등 해외 9개 국가에서 완료됐으며, 내년 상반기에 해외 영장류 비임상 시험을 마무리함에 따라 2020년 임상 1상 진입을 계획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가역적 ‘MAO-B저해제’인 본 신약후보물질은 현재까지 시장 내에 매우 적은 상황으로 그 희소성이 있는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해당 후보 물질에 대한 연구개발활동을 지속해 회사의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