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대만 IT향 'OLED' 생태계 구축 나서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 개최
입력 : 2019-11-07 10:48:24 수정 : 2019-11-07 10:48:24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대만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노트북 시장 확대를 위해 본격적인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7일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메이풀 호텔에서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Samsung OLED Forum 2019 Taipei)'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HP, 델, 레노보, 아수스 등 글로벌 IT 업체와 콤팔, 콴타, 위스트론 등 주요 위탁생산(ODM) 업체 등 총 25개 고객사 35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노트북.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이번 행사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글로벌 IT 업체를 대상으로 정체된 IT시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OLED 노트북을 제시하고 OLED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강점을 소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노트북의 새로운 시대(New Era of Laptop with OLED)'를 주제로 OLED만의 얇고 가벼운 디자인적 유연성, 무한대의 명암비, DCI-P3 100%의 광색역과 색정확도, 뛰어난  야외시인성 등 프리미엄 노트북에 필수적인 화질 특성을 강조했다.
 
더불어 지문 일체형 디스플레이(Fingerprint Display), 사운드 일체형 디스플레이(Sound Display) 등 OLED만의 강력한 디스플레이 센서 융합 기술 로드맵도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캠퍼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미 올해 상반기 13.3형과 15.6형 노트북용 OLED를 개발하고 HP, Dell, Lenovo, Asus 등과 협력해 총 13종의 노트북을 출시하며 시장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내년 중 13.3형 FHD 모델을 추가로 출시해 미드엔드까지 제품 라인업을 확장시키며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는 압도적인 화질과 야외시인성, 저소비전력과 얇고 가벼운 구조적 특성 등으로 프리미엄 노트북의 패러다임을 바꾸며 소비자에게 차원이 다른 사용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