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5일 신생아의 두개골 골절?"…'실화탐사대', 충격적 실화 예고
'실화탐사대' 꽃신을 신고 사라진 아이의 행방,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고의 진실
입력 : 2019-11-06 10:57:25 수정 : 2019-11-06 10:57:25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 MBC '실화탐사대'가 또 다시 충격적인 사건으로 돌아온다.
 
오늘(6일) 밤 10시 5분, 진짜라서 더욱 놀라운 이야기들의 항연 MBC ‘실화탐사대’가 방송된다.
 
1975년 5월, 시장에 장을 보러 간 사이 사라진 딸 경하. 엄마는 경하가 여느 때처럼 근처 할머니 집에 간 것으로 생각하고 잠자리에 들었다. 그러나 다음날에도 돌아오지 않은 경하가 걱정되어 찾아 나섰지만 그 어디에서도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경하가 사라지기 며칠 전 사주었던 예쁜 꽃신 한 켤레는 엄마의 마지막 선물이 되었는데. 경하는 꽃신을 신고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딸을 잃어버린 후 엄마는 매일같이 동생들을 데리고 발길이 닿는 어디든 아이를 찾으러 다녔는데. 경하를 찾아다닌 지난 44년간 우여곡절도 많았다. 심지어 경하라고 생각하고 데려와 잘 키워 시집까지 보낸 아이가 친딸이 아니라는 고백을 하며 엄마는 또다시 자식을 잃는 슬픔을 겪어야 했는데.
 
엄마는 경하를 찾는 것을 포기할 수 없다. 마지막 희망으로 자신의 DNA를 등록했지만 몇 년간 아무 소식 없이 시간만 흐르던 중, 지난달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그렇게 찾아 헤매던 경하도 지구 반대편에서 엄마를 찾고 있었다는 것! 그렇게 꿈에 그리던 딸을 만난 엄마는 미안하다고 딸에게 하염없이 되뇌었다. 44년간 가슴에 담아두었던 이야기를 나누던 중 경하 씨에게서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
 
한편, ‘실화탐사대’에서는 태어난지 5일된 신생아의 두개골 골절 사고에 대한 충격적인 진실을 추적한다. 사고 후 녹화된 신생아실 CCTV 보던 아빠는 간호사의 행동을 보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는데. 유리창 너머 신생아실의 충격적인 실체와 44년 만에 만난 모녀의 사연을 오늘(6일) 밤 10시 05분 MBC ‘실화탐사대’에서 만나본다.
 
MBC '실화탐사대' 예고 캡처. 사진/MBC

 
김희경 기자 gmlrud151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희경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신생아 아영이 아빠입니다. 제가 올린 국민청원 동의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3272

2019-11-06 17:51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