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측 “‘프듀 X 101’ 논란 죄송…수사 결과 지켜보겠다”
투표 조작 논란 일파만파
입력 : 2019-11-05 15:04:32 수정 : 2019-11-05 15:04:32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Mnet프로듀스 X 101’의 조작 논란에 다시 한번 공식 입장을 전했다.
 
프로듀스 X 101 포스터. 사진/Mnet
 
Mnet 측은 5‘프로듀스 X 101’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 드린다. 엠넷은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는 사실 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되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고 밝혔다.
 
Mnet은 “‘프로듀스X101’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으로 확인되어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 앞으로도 Mnet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CJ ENM. 사진/뉴시스
 
한편,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은 지난 719일 종영 후 데뷔조로 발탁된 멤버들 사이의 최종 득표차가 일정한 수치로 반복된 다는 사실이 밝혀져 투표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Mnet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으며 지난 7CJ ENM 내부에 있는 프로그램 제작진 사무실에 대한 입수수색이 진행된 바 있다.
 
수사당국은 안준영 PD 등 제작진에 대해 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청구했다
 
CJ ENM. 사진/뉴시스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