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기자협회 11월의 차에 벤츠 ‘EQC’ 선정
입력 : 2019-11-05 10:49:30 수정 : 2019-11-05 10:49:3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가 뽑은 11월의 차에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가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 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의 실용성 △안전성 및 편의사양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등 5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후보 차량을 선발한다. 이후 후보 차량을 대상으로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임원들의 투표를 통해 최고의 차량 1대를 선정한다.
 
지난달에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와 ‘더 뉴 아우디 A6’가 11월의 차 후보에 올랐으며, 치열한 경쟁 끝에 더 뉴 EQC가 21.6점(25점 만점)을 얻어 11월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 5개 평가 항목별로 1~5점 척도를 적용했으며, 더 뉴 EQC는 5개 평가 항목에서 평균 4.32점(5점 만점)을 기록, 전체 항목에서 두루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벤츠의 '더 뉴 EQC' 모습. 사진/벤츠코리아
 
이승용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는 진보적이면서 럭셔리한 디자인,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과 효율성을 겸비하고 있는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라며 “특히 최신 주행 보조 시스템과 전기차에 특화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가 운전자에게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 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 5월부터 이달의 차를 선정, 발표하고 있다. 지금까지 △볼보 크로스컨트리 V60(5월) △토요타 라브4(6월) △BMW 뉴 7시리즈(7월) △기아자동차 셀토스(8월) △볼보 S60(9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E(10월)가 선정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의 차 선정 결과를 공지하고 있다.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48개 언론사가 회원사이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EQC 내부 모습. 사진/벤츠코리아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