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11월 파격 프로모션…‘말리부’ 최대 15% 할인
입력 : 2019-11-01 13:12:17 수정 : 2019-11-01 13:12:1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쉐보레(Chevrolet)가 이달, 차종에 따라 최대 15% 할인 등 올해 최고 수준 혜택을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쉐보레가 국내 최대 쇼핑 축제인 ‘2019 코리아 세일 페스타(Korea Sale Festa)’에 참여하기로 한데 따른 것이다.
 
쉐보레는 5000대를 한정으로 차량가의 최대 15%에 이르는 혜택 또는 최대 72개월의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차종 별 프로모션 대수와 지원 폭은 △스파크 3000대 최대 12%  △말리부 1000대 최대 15% △트랙스 700대 최대 12% △이쿼녹스 230대 최대 7% △임팔라 50대 최대 13% △카마로 20대 최대 9%다.
 
한국지엠 쉐보레가 '2019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참여하면서 파격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사진/한국지엠
 
백범수 한국지엠 국내영업본부 전무는 “쉐보레의 주력 판매 모델인 스파크, 말리부, 트랙스와 더불어 수입 판매 차종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라인업에 걸쳐 파격적인 조건을 마련했다”며, “올해 차량 구매를 미뤄왔던 고객이 있다면 11월이 가장 훌륭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 혜택 외에도 ‘조기 출고 특별 이벤트’의 일환으로 오는 15일까지 스파크와 트랙스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각각 10만원, 20만원의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볼트 EV’와 ‘다마스’, ‘라보’ 구매 고객에게는 지난 10월에도 진행한 바 있는 개인사업자 대상 특별 프로모션을 연장 적용, 최대 50만원의 혜택을 제공한다.
 
최근 출시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쉐보레 ‘콜로라도’와 ‘트래버스’의 시승차를 전국 쉐보레 전시장에 배치해 고객 시승기회를 확대하는 등 신차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국지엠 말리부 모습. 사진/한국지엠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