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한태근 사장 "인천 진출, 안전 경쟁력·신규 항공기로 차별화"
에어부산, 인천 취항 기념 기자간담회 실시
내년 신규 항공기 2대 도입…자카르타·싱가포르 등 취항 계획
"일본 수요 급감에 대안 없어…공급과잉도 우려"
입력 : 2019-10-30 15:30:49 수정 : 2019-10-30 17:00:03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에어부산의 검증된 안전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배경으로 인천공항에서도 손님들께 인정받는 항공사가 되겠다."
 
11월 인천 취항을 앞둔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은 3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신규 항공기 도입과 높은 안전성을 경쟁력으로 서비스 차별화를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에어부산은 11월12일 인천~닝보 노선을 시작으로 인천국제공항서 첫 취항을 시작한다. 11월13일 인천~선전·가오슝·세부 노선에 취항하며, 연내 인천~청두 노선을 개설해 총 5개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한 사장은 "닝보는 컨테이너 물량이 부산과 비슷한 항만도시"라면서 "예약을 오픈해보니 가오슝 같이 현지발 손님이 70%, 한국발이 30% 정도로 한국 인바운드 수요가 많다"고 설명했다. 또 "선전은 경제특구로 1200개의 기업이 있어 출장 수요가 많다"면서 "기존에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만 운항하고 있어 경비 절감을 위해 기업들이 에어부산을 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다른 국내 LCC와 차별화를 위해 차세대 항공기를 선제적으로 도입, 중거리 노선 운항에도 나설 예정이다. 앞서 에어부산은 지난해 에어버스 A321네오(neo) LR 항공기 도입 계약을 체결했고, 내년 초 2대를 추가로 더 도입한다. 이 항공기는 다른 LCC들이 도입하려는 보잉의 737맥스8 대비 항속거리가 최대 1000km가량 길어 싱가포르, 푸켓, 인도 델리와 자카르타까지도 운항할 수 있다. 에어부산은 오는 2021년까지 A321네오 항공기를 총 8대 도입하고, 기존 항공기는 3대를 반납해 총 31대의 항공기를 확보할 계획이다.
 
한 사장은 "A321네오 LR을 들여오면 다른 LCC들이 커버하지 못하는 곳도 갈 수 있다"면서 "운항 효율성도 높아 비용을 절감하고 신규 수요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항공기의 좌석 1~3열은 중거리 노선 운영에 맞춰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으로 운영된다"며 "에어부산의 기존 항공기 좌석도 타 국내 LCC보다 앞뒤 간격이 넓어 경쟁력이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에어부산은 기존 부산을 근간으로 한 전략은 유지할 전망이다. 한 사장은 "에어부산의 부산 베이스는 그대로 유지하고 신공항을 짓게되면 부대시설도 더 늘리겠다"며 "영남권에서 가지고 있는 슬롯과 시장 점유율 32%, 지역서 쌓아온 인지도와 애정은 소중한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이 3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천 진출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한편 한 사장은 질의 응답을 통해 한일 관계 악화로 항공 업황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4분기 이후로는 차츰 일본 수요가 살아날 수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사장은 "현재 업황이 너무 좋지 않아 운항 승무원 비행시간은 60시간이 채 안된다"면서 "4분기도 쉽지 않겠지만, 조심스럽게 일본 수요가 바닥을 찍고 완만한 상승곡선을 타지 않을까 예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사장은 또 "일본 노선을 동남아로 대체한다고 했지만, 여행기간이나 여비 차이가 많이 난다"면서 "일본이 살아나지 않으면 특별한 타개책이 없다"고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동남아는 공급과잉이고, 일본이 살아나지 않으면 모든 LCC들이 다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규 항공사 진입과 관련해 공급과잉 우려도 크다고 언급했다. 한 사장은 "공급과잉 문제는 정말 우려한다"면서 "업계의 자정능력이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정리가 될 것 같다"면서도 "특히 종사자나 정비인력이 신규 LCC로 이동하면 기존 항공사들의 넉넉치 않은 인력이 또 어려움을 겪게 되고, 안전 문제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끝으로 분리매각과 관련해선 "매각 일정은 스케줄대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국토부에서도 가장 강조하는 부분이 정비 사항"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개별 정비를 많이 준비해왔기 때문에 만에 하나 분리매각이 돼도 문제가 없다"면서 "정비사를 200명을 뽑아놔 향후 적응되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