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서, '나의 나라' 특별출연 소감…"나에겐 새로운 도전"
김윤서 "사극 연기, 2011년 '짝패' 이후 처음…신선한 도전"
입력 : 2019-10-28 17:38:34 수정 : 2019-10-28 17:38:34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 연기자 김윤서가 JTBC '나의 나라' 특별 출연 소감을 밝혔다.
 
드라마 '나의 나라'에서는 남선호(우도환 분)의 어머니로 등장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김윤서가 맡은 남선호의 어머니는 노비 출신의 여성으로 자신의 신분 때문에 족보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는 서얼인 아들의 미래를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인물이다.
 
특히 아버지 남전(안내상 분)과 함께 남선호의 강렬한 트라우마로 남아 각성의 계기가 되는 역할로 드라마 상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는 평이 이어 지기도 했다. 
 
그간 김윤서는 자존감이 강하거나 신분 상승 욕망이 강한, 다소 세게 보일 수 있는 캐릭터를 다수 소화하며 연기 활동을 이어왔다. 그가 최근 연달아 드라마 ‘우아한 가’에서의 활발하고 털털한 성격의 오광미와, ‘나의 나라’에서의 아들을 위해 희생하는 노비인 선호의 어머니로 다양한 모습을 선오비며 안방극장의 시청자들에게 더욱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윤서는 "사극 연기는 2011년 ‘짝패’ 이후 오랜만이라서 새롭고 신선한 도전이었다." 면서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캐릭터들로 시청자들에게 한걸음 다가가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며 '나의 나라' 출연 소감을 전했다.
 
성공적인 연기 변신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배우 김윤서는 더욱 더 다양하고 풍성한 연기가 기대 된다. 
 
연기자 김윤서. 사진/JTBC '나의 나리'
 
김희경 기자 gmlrud151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희경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