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지원사 "'계엄령 문건' 진위 확인사실 없어…검찰 수사 적극협조"
입력 : 2019-10-24 16:53:51 수정 : 2019-10-24 16:53:51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지원사)는 최근 군인권센터가 공개한 '계엄령 문건' 관련 자체조사를 실시하거나 진위여부를 확인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안보지원사는 24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공지에서 "계엄령 문건은 민간 검찰에서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수사를 통해 밝혀질 부분이며 안보지원사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국회에서 계엄령 문건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폭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군인권센터는 지난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2017년 2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현 안보지원사의 전신)가 작성한 '현 시국 관련 대비 계획' 문건을 공개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해당 문건에는 계엄군 배치장소로 청와대와 국방부, 정부청사, 법원, 검찰, 광화문, 용산, 신촌, 대학로, 서울대, 국회 등을 적시하고 기동방법까지 거론했다. 군인권센터가 지난 7월6일 언론에 공개했던 문건보다 훨씬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이 문건을 토대로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한 정부 주요인사들 사이에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의심해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이미 민군 합동수사단의 수사가 끝나 결론이 난 사안으로, 명백한 가짜뉴스라는 입장이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왼쪽)이 21일 국회에서 계엄령 문건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폭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