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22년까지 310기 설치…10배 늘린다
2040년까지 충전소 15분 내 도달 목표…'수소유통센터' 설치 시장 중심 가격체계 구축
입력 : 2019-10-22 09:56:36 수정 : 2019-10-22 09:56:36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정부가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310기를 만든다는 계획을 내놨다. 올해 안으로는 착공을 포함해 86기를 구축하는 등 수소 관련 인프라를 확충해 수소경제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관계 부처는 이러한 내용의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을 수립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수소차 운전자가 최대 30분 내에 수소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는 수준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 수소청소트럭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선 2022년까지 일반 수소충전소와 버스 전용충전소를 주요 도시와 고속도로·환승센터 등 교통거점에 각각 250기, 60기, 총 310기를 구축한다. 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 31기의 10배에 해당하는 규모다. 올 연말까지 착공 포함 86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2030년까지는 660기가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럴 경우 주요 도시에서 20분 내, 고속도로에서 75km 내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2040년에는 1200기를 구축해 이를 15분, 50㎞ 이내로 단축할 예정이다.
 
액화수소 충전소는 2022년까지 3기 이상 구축된다. 액화수소 충전소는 기체수소 충전소와 비교해 설비 면적이 20분의 1가량 작지만 충전용량은 약 3배 많다. 상압 수준의 저장압력과 낮은 설치·운송비 등도 장점이다.
 
정부는 수소충전소 구축 목표 달성을 위한 재정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융복합·패키지형 수소충전소를 확대해 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핵심부품 국산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달 안에는 수소차 이용자가 편리하게 충전소를 찾을 수 있도록 양방향 정보제공 플랫폼(베타버전)이 구축하기로 했다.
 
2030년, 2040년 수소충전소 배치안.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이 외에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공공청사와 혁신도시, 수소 시범도시 등에 충전소를 우선 구축하고 '수소충전소 정책 협의회(가칭)'를 설치해 관련 애로사항을 해결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의 안전 법·기준은 선진국 수준 이상으로 강화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수소 안전관리 전담기관을 설치해 관리하기로 했다.
 
이번 방안은 2022년까지 수소차 6만7000대 보급 목표를 전제로 작성됐다. 이 경우 연간 약 3만톤의 수소 수요가 발생하는 만큼 지역별로 특화된 방식의 수소 생산과 저장·운송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또 '수소유통센터'를 설치해 적정 수준의 수소 가격을 유지·관리한다. 장기적으로 대용량 튜브트레일러 제작, 파이프라인 건설, 액화 운송 확대 등을 통해 시장 중심의 수소 가격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방안을 바탕으로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수소충전소의 경제성·편의성·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이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수소충전소 준공식에서 수소 충전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