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협의회 "주52시간 일괄 적용 애로, 개선 필요"
정부와 업계, 세제·스타트업 지원 등 논의
입력 : 2019-10-21 17:34:53 수정 : 2019-10-21 17:34:53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정부와 민간이 참여하는 혁신성장 민관협의회가 첫 회의를 갖고 주52시간제 개선과 세제, 스타트업 지원 등 방안을 논의했다.
 
기획재정부는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혁신성장 민관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제1차 혁신성장 민관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협의회는 정부가 민간 소통을 보완해 정책 추동력을 강화하고자 하는 취지로 구성됐다.
 
자리에서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그간 정부는 기업과 산업 현장 방문, 경제단체와 업종별 협회 간담회, 연구기관과 전문가 간담회 등 방식으로 민간과 소통해왔다"며 "혁신의 주체인 기업과 민간의 참여를 보다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성장 추진 성과와 향후 계획, 핵심 신산업과 인프라 관련 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업계 참석자들은 민간 주도 혁신성장을 위해 규제 개선이 가장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주52시간제를 산업 현장에 일괄적으로 적용하는 데 애로가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우수 인재 확충을 위한 세제 혜택 확대, 주식 양도소득 과세 완화, 통신 네트워크 시설에 대한 세제 지원 등을 요청했다.
 
회의에는 정부측에서 김 차관을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민간에서는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무역협회, 벤처기업협회, 코스닥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벤처캐피탈협회, 소프트웨어산업협회, 정보통신기술협회 등이 자리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제1차 혁신성장 민관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제1차 혁신성장 민관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오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