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019 플라이트 시뮬레이션 콘테스트' 개최
입력 : 2019-10-21 15:14:18 수정 : 2019-10-21 15:14:18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20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가 열리는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가상 공간 속 항공기 조종 실력을 겨루는 ‘2019 대한항공 플라이트 시뮬레이션 콘테스트’를 개최했다.
 
지난 2004년에 시작해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대한항공이 항공기 조종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일반인과 학생들에게 항공기 조종에 대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국내 최고의 민간 항공기 비행 시뮬레이션 대회다.
 
2019 대한항공 플라이트 시뮬레이션 콘테스트'에서 참가자들이 시뮬레이터를 조종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주최하고 보잉사가 후원하는 ‘2019 대한항공 플라이트 시뮬레이션 콘테스트’ 는 대회 참가자들이 실제 항공기 조종과 똑같은 환경으로 항공기를 운항하며 조종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도록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사의 비행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인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X’를 사용했다.
 
120여명이 참가한 치열한 예선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15명의 참가자들은 이날 대한항공 항공기와 똑같이 디자인 된 보잉 737 가상 항공기를 조종하며 여객기 이·착륙 능력, 안전하고 정확한 항로 비행 등 조종 기술을 선보였다.
 
이날 대회에서는 최연소 본선 진출자인 조준형(13세) 학생이 아버지와 함께 본선에서 실력을 다퉜으며, 본선 진출자 15명 중 절반 가량이 10대 참가자로 청소년들의 높은 관심과 뛰어난 기량이 눈길을 끌었다.
 
2019 대한항공 플라이트 시뮬레이션 콘테스트'에서 참가자들이 시뮬레이터를 조종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현직 대한항공 기장 및 훈련 교관으로 구성된 평가단은 본선에 올라온 참가자들의 조종 능력과 항행 보조시설 이용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입상자 4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제주 정석비행훈련원과 인천 운항훈련센터를 견학하고 실제 항공기 시뮬레이터를 체험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푸른 하늘을 향해 꿈을 키우며 도전하는 일반인과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병일 대한항공 운항훈련원장(좌측에서 세번째), 마스터부문 우승자 김원재 씨(네번째), 챌리저부문 우승자 강태영 씨(다섯번째), 김원규 대한항공 운항본부장(여섯번째)를 비롯한 행사 관계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