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는 가솔린, 수입차는 디젤 모델 잔존가치 높아”
입력 : 2019-10-18 10:12:10 수정 : 2019-10-18 10:29:24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주요 인기 차량의 디젤과 가솔린 모델의 잔존 가치를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가솔린, 수입차는 디젤 모델의 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SK엔카닷컴에 따르면 우선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현대자동차 ‘그랜저’는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65.1%이고, 디젤 모델은 58.4%로 나타났다. 기아자동차의 ‘K7’도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71.4%로 69.7%인 디젤 모델보다 우위를 보였다.
 
자료/SK엔카닷컴
 
현대차의 대표 중형세단 ‘쏘나타’의 잔존가치도 가솔린 차량은 61.0%로 57.4%인 디젤 차량보다 높았다. 동급 차량인 기아차의 ‘K5’ 역시 가솔린은 61.9%로 디젤보다 5%포인트 높았다. 디젤 모델 등록대수가 월등하게 많은 SUV의 경우도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더 컸다. 현대차 ‘투싼’은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74.7% 디젤 모델이 70.1%였다.
 
반면 수입 브랜드의 인기 차량은 디젤 모델의 잔존가치가 더 높았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는 디젤차 잔존가치가 55.6%로 가솔린차보다 1.6%포인트 우세했다. BMW 5시리즈의 경우 지난 화재 이슈에도 디젤차 잔존가치가 49.7%로 가솔린차보다 1.2%포인트 높았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량, 프로모션 등에 영향을 받는다”며, “신차 시장에 디젤 차종의 공급이 줄어도 디젤차에 대한 수요가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잔존가치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고 말했다.
 
기아차 K7. 사진/기아차
 
BMW 5시리즈. 사진/BMW코리아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