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중소기업 수출 3.3% 감소…중국 경기 위축 여파
대일 수출, 한일 갈등에도 화장품은 6.9% 증가
입력 : 2019-10-17 12:00:00 수정 : 2019-10-17 12:00:00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올해 3분기 중소기업 수출이 중국 경기 위축의 여파로 전분기에 이어 감소세를 이어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17일 발표한 '3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에 따르면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감소한 252억달러(29조8998억원)로 집계됐다. 
 
3분기 수출 중소기업수는 6만3055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증가했다. 중소기업 수출비중은 1.7%포인트 증가한 18.7%를 기록했다. 
 
출처/중기부
 
중기부는 중국 경기 위축에 따른 중화권 수출 감소와 화장품·합성수지 등 주력 품목의 부진이 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다만 대일 수출은 수출규제에도 국내 화장품 업계의 일본진출 확대로 6.9% 증가한 게 그나마 위안거리다. 
 
국가별로는 홍콩(-23.3%), 중국(-13.6), 대만(-6%) 등 중화권에서 수출감소가 두드러졌다. 품목별로는 상위 10대 품목 중 플라스틱(9.9%), 자동차부품(17.1%) 등 5개 품목은 수출이 증가했고 화장품(-4.6%), 합성수지(-11.4%) 등 5개 품목은 부진했다. 
 
출처/중기부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지난 5월 발표한 중소기업 수출지원대책의 후속 조치로 이달 중 혁신기업의 해외진출 촉진과 한류마케팅 고도화 등을 반영한 추가 대책을 마련해 중소기업의 수출회복과 중장기 성장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중기부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