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문빈 “떨렸던 첫 정극 연기…기회 있다면 배우 활동 계속 할 것”
입력 : 2019-10-14 16:28:04 수정 : 2019-10-14 16:28:04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보이그룹 아스트로 문빈이 연기 욕심을 내비쳤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문빈과 노라조 조빈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DJ 김태균은 문빈이 출연한 열여덟의 순간잘 봤다. 연기를 잘 하더라라고 칭찬했다. 문빈은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서 정오제 역으로 열연을 펼친 바 있다.
 
이에 문빈은 정극 연기는 처음이었다. 모든 게 어색해서 떨리고 두려웠다. 하지만 막상 해보니 괜찮아졌다. 앞으로도 연기 도전을 계속하고 싶다고 밝혔다.
 
문빈 출연분. 사진/컬투쇼 캡처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