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거짓말’ 첫회부터 회몰아쳤다…OCN표 ‘시크릿 스릴러’
충격적 전개로 시청자에 첫인상
입력 : 2019-10-13 13:36:30 수정 : 2019-10-13 13:36:30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모두의 거짓말'이 첫 회부터 충격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2일 방송된 OCN 새 토일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서는 시골 마을 전출을 2주 앞두고, 팀원들과 송별회까지 마친 광수대 형사 조태식(이민기)가 팀장 유대용(이준혁)의 마지막 부탁으로 국회의원 김승철(김종수)의 교통사고 사건을 담당하게 되는 과정이 그려졌다.
 
조태식은 안전벨트도 하지 않은 채 시속 122km로 달리다 브레이크도 밟지 않고 그대로 벽에 돌진했다는 정황상 자살처럼 보였던 사건에서 석연치 않은 부분들을 발견했다. 현장에서 블랙박스는 사라졌고, 차량 브레이크가 고장 난 정황을 발견한 것.
 
그 뿐만 아니라 우연히 담배꽁초가 사고 현장 도로에 떨어지자마자, 마치 타이어 자국처럼 나란히, 반대쪽 길에서부터 사고지점 직전까지 불길이 치솟았다. 형사 강진경(김시은)은 그을린 바닥을 보고 신나 같다고 추정했다. 무언가를 지우기 위해 신나가 사용되었고, 그렇다면 현장에 제3자가 있었다고 파악한 태식은 사고사가 아닌 것 같다는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태식은 사고 당일 김승철의 통화 내역을 통해 그가 사위이자 JQ그룹 회장의 외아들 정상훈(특별출연 이준혁)에게 여러 번 전화를 걸었지만, 통화는 하지 못했단 사실을 알게 됐다. 뭔가 이상했다. 상훈은 장인의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 비서는 그가 독일 출장 중이라고 했지만, 출국기록도 없었다. 이에 태식은 김승철의 막내딸이자, 정상훈의 아내 김서희(이유영)를 찾아갔지만, 묻는 말마다 모른다는 답만 돌아올 뿐이었다.
 
서희 역시 혼란스럽긴 마찬가지였다.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이어 홍민국(송영창) 당 대표가 아버지의 유업을 이어달라며 보궐선거 출마를 제안한 것. 엄마(윤복인) "이게 다 우리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라고 말했고 서희는 의아해했다. 이 가운데, 태식으로부터 "당신 아버진, 사고로 죽은 게 아니라 살해당했다는 거다"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듣게 됐고, 그럼에도 남편의 행방에 대해서는 어떤 답도 할 수 없었다.
 
결국 태식은 신사업 때문에 장인과 사위의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것 외에 별다른 단서를 찾아내지 못했다. 그런데 상훈의 핸드폰 신호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장소를 기점으로 도로 CCTV를 확인하다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됐다. 그의 차를 뒤쫓는 한 대의 차가 있었고, 운전자가 서희였던 것. 상훈을 쫓는 사람이 서희임이 확인되자, 태식은 김승철 추모 행사장으로 향했다. 그 시각, 서희는 추모 연설문을 들고 단상에 올랐다. 겨우 입을 떼고 낭독하기 시작했을 때, 멀리서 날카로운 비명소리가 들려왔고,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는 광장 분수대 주변으로 사람들이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현장에 도착한 태식이 모여 있는 사람들을 헤집고 들어가 목격한 건, 작은 상자 밖으로 튀어나와 있는 손이었다. 마디가 굵은 남자의 손, 그리고 약지엔 반지 하나가 끼워져 있었다. 그런데 사람들 틈에서 넋이 나간 얼굴로 상자를 바라보고 있는 서희, 그녀의 약지에도 동일한 반지가 끼워져 있었다. 그렇다면, 상자에서 발견된 손은 사라진 서희의 남편, 상훈의 것일까. 태식과 서희는 물론 보는 이들까지 충격에 빠트리며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킨 엔딩이었다. 13일 오후 10 30 2회 방송.
 
모두의 거짓말. 사진/OCN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