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트럼프·류허 면담 예정에 스몰딜 기대…다우 0.57% 상승
입력 : 2019-10-11 08:23:50 수정 : 2019-10-11 08:23:50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일제히 상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류허 중국 부총리와 면담을 갖는다는 소식에 무역협상 부분합의(스몰딜) 기대감이 커진 덕분이다.
 
10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0.66포인트(0.57%) 상승한 2만6496.67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8.73포인트(0.64%) 오른 2938.1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47.04포인트(0.60%) 높아진 7950.78에 장을 마쳤다.
 
시장은 이날부터 시작된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회담과 관련된 소식에 주목했다.
 
앞서 전날까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관련해 부정적인 소식이 있었다. 고위급 무역회담 전 진행된 실무급 회담에서 진전이 없었다는 보도와 중국 협상단이 조기 귀국한다는 보도였다. 여기에 중국이 지적재산권(IP)과 같은 주요 쟁점은 논의하지 않을 것이란 보도도 나오면서 불안이 커졌다.
 
하지만 이날 개장 초반 트럼프 대통령이 “내일 백악관에서 류허 부총리와 만날 것”이라는 발언에 스몰딜 기대가 커졌다. 류 부총리도 무역수지와 시장 접근, 투자자 보호 등의 상호 관심 문제에서 미국과 합의점을 찾을 의지로 협상에 임하겠다고 발언해 양국의 입장이 긍정적이란 평가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양국은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환율 협정 체결 방안을 집중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율 협정이 체결될 경우, 미국은 중국을 환율조작국에서 지정 해제하고 대중 관세를 유예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8월 미국은 달러 대비 위안화가 7위안 이상으로 오르자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또 미국이 중국에 대한 선의의 표시로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기로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 정부는 민감하지 않은 분야에 한해 미국 기업들에게 화웨이 부품을 공급 받을 수 있도록 허가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엇갈렸다. 9월 미국 소비자물가(CPI) 상승률은 전월대비 변화 없음을 기록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 0.1% 증가를 하회하는 수준이다. 9월 CPI는 전년대비로 1.7% 상승해 시장 전망치 1.8% 보다 낮았다.
 
반면 지난주 신규 실업보험 청구건수는 전주보다 1만건 줄어든 21만건으로 나타났다. 4주만의 첫 감소이며 시장 전망치 21만8000건 보다 적은 수준이다.
 
공포지수는 하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58% 내린 17.60을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