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무협회장, 14일부터 나흘간 미국 워싱턴 방문
입력 : 2019-10-10 18:30:18 수정 : 2019-10-10 18:30:1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한미 경제 및 통상협력 확대를 위해 오는 14일부터 나흘간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다. 김 회장이 올해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 5월의 대미 통상사절단에 이어 두 번째다.
 
10일 무협에 따르면 이번 사절단에는 현지법인을 포함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포스코, 효성, 엑시콘, 메타바이오메드, 일진글로벌 등 대미 수출·투자기업 8개사가 참가한다.
 
김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캘리앤 쇼우 미 대통령 국제경제 보좌관 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ational Economic Council) 부의장 및 행정부 주요 인사와의 면담을 통해 안보 동맹국이자 경제협력 파트너로서 한미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김영주 무협 회장이 지난 5월 미국에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을 만난 모습. 사진/무협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 제외, 일본 등 주요국의 보호무역 기조에 대한 미국의 협조 등을 요청하는 한편 우리 기업의 대미 투자 확대 노력을 부각시킬 계획이다.
 
무역협회 워싱턴 통상자문단 간담회와 한미경제연구소(KEI) 세미나를 개최해 경제·통상 분야에서 한미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수 있도록 미국 싱크탱크 및 오피니언 리더의 적극적인 역할과 협조를 촉구할 계획이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이번 사절단 파견을 통해 미국 정·재계에 수입규제가 집중되고 있는 자동차, 철강 등에 대한 우리 업계의 우려를 전달하는 한편 양국 경제의 미래 지향적 관계를 집중적으로 다루겠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