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롯데·GS·네이버 등과 로컬크리에이터 키운다
서울 성수동서 '2019 로컬크리에이터 및 메이커 페스타' 개최
입력 : 2019-10-11 06:00:00 수정 : 2019-10-11 06:00:00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 창업진흥원,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2019 로컬크리에이터 및 메이커 페스타'를 서울 성수동 S-팩토리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로컬크리에이터는 지역의 유산·특성 등에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접목해 창업한 이를 뜻한다. 
 
오는 12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는 지역의 문화유산이나 특성 등 지역의  색과 콘텐츠를 담은 토크 콘서트와 강연, 간담회를 비롯해 로컬 창업 이야기, 메이커 스페이스 발대식, 메이커 전시·체험존 등 다양한 프로그램로 구성했다. 
 
이날 김학도 중기부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중기부·네이버·롯데AC·GS홈쇼핑·카카오·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 로컬크리에이터를 발굴·육성하는 내용의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중기부와 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각 지역의 로컬크리에이터를 발굴하고, 협약에 참여한 플랫폼 비즈니스 대기업이 입점교육과 마케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 차관은 "지역으로 인재유입을 촉진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기 위해서는 로컬크리에이터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을 내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하는 등 꼼꼼히 챙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메이커스페이스 발대식에도 참여했다.
 
이날 토크콘서트에는 '90년생이 온다'의 저자 임홍택 작가가 초대됐다. '개나소나 콘서트' 등 탈물질주의로  지역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온 개그맨 전유성과 서울시 이태원에서 상권의 성장과 가치를 경험한 방송인 홍석천이 강연을 통해 로컬 이야기를 공유했다.
 
사진/중기부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