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관광부터 에너지까지…해양산업 10년간 8조 창출
해수부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 발표
입력 : 2019-10-10 15:47:24 수정 : 2019-10-10 15:47:24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정부가 해양수산 신산업을 통해 앞으로 10년간 8조원 규모의 시장을 창출한다. 생태관광을 비롯해 해양 에너지, 친환경 선박, 첨단 해양 장비, 해양 바이오 산업 등을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해운과 항만, 수산업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하는 등 스마트화도 추진한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0일 충남도청에서 이같은 내용의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0일 오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열린 충남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서 해양수산 신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성혁 장관은 "우리의 풍부한 해양 자원과 우수한 정보통신기술력을 잘 활용하면 세계 해양수산 신산업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양 부국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전략을 통해 2030년까지 약 11조3000억원 규모로 해양수산 신시장을 키운다는 목표다. 작년 이 시장 규모는 3조3000억원으로 8조원이 추가로 창출되는 셈이다. 매출 1000억원 이상 스타트업을 2022년 5개, 2030년 20개가 나올 수 있도록 하고 선진국 수준의 신기술을 확보한다.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치유·생태관광, 해양 에너지, LNG·수소·전기 등 친환경 선박, 첨단 해양 장비, 해양 바이오 등 5대 산업을 중점 육성한다.
 
해양관광 신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국 연안을 특성에 따라 7대 권역으로 구분하고 특성에 맞는 시설 조성, 관광 코스와 연계상품 개발을 추진한다. 특히 독일, 프랑스 등에 활성화된 해양 치유관광을 육성하기 위해 관련 법률을 제정하고 치유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국가해양정원도 시범 도입한다.
 
해양 에너지를 활용한 신재생 에너지 시장 개척도 내세웠다. 발전 공기업과 공동 투자를 통해 조류 발전 시스템을 개발하고 파력, 해수 온도차 발전 등 핵심 기술 개발, 실증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규제 강화에 선제 대응하고 규제로 인해 새롭게 성장하는 신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친환경 선박 연관 산업도 키운다. 대기 오염물질 통합 저감장치, 수소 선박 연관 기술, 전기 추진 선박 시스템 등을 개발한다. 친환경 공공 선박 발주를 확대하고 민간의 친환경 선박 발주도 지원한다.
 
아울러 첨단 해양 장비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이미 개발된 수중 건설 로봇의 실해역 운용을 통한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수중 통신 시스템의 해군 수중 무기 체계 활용을 추진한다. 해양 오염 감시, 적조 모니터링 등에 쓰이는 해양 드론 시범사업을 통해 해양 드론 산업화 여건도 조성한다.
 
해양수산생명자원 탐사 범위를 연안에서 배타적경제수역(EEZ)으로 확장해 해양 바이오 산업을 지원한다. 해외 자원 확보를 위한 글로벌 협력 거점도 확대할 계획이다. 해양 바이오 뱅크를 확대하고 해양 바이오 산업화를 지원해 고부가가치 산업을 육성한다.
 
주력 해양 수산업의 스마트화에도 속도를 낸다. 자율운항선박, 스마트 항만, 지능형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등 스마트 해상물류를 통해 해운항만 산업의 재도약을 추진한다.
 
항만 자동화 설비기술의 국산화, 5세대(5G) 통신과 사물인터넷 기반 항만 운영 시스템을 개발해 차세대 항만 산업을 육성한다.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을 구축해 해상교통정보를 민간에 제공함으로써 서비스 시장 창출을 꾀한다.
 
양식, 유통, 가공 등 수산업 전반에 정보통신기술과 생명공학기술을 접목한다. 특히 스마트 양식을 육성하기 위해 빅데이터 구축, 인공지능을 활용한 양식장 제어 시스템 개발을 추진한다. 스마트 양식장과 가공, 유통 등 연관 산업이 집적된 대규모 스마트 양식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세종=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오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