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컨티넨탈 GT V8’, 영국서 최고의 차로 잇따라 선정
입력 : 2019-10-04 18:30:24 수정 : 2019-10-04 18:30:24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벤틀리는 신형 ‘컨티넨탈 GT V8’이 영국 내 권위 있는 상들을 잇따라 수상하며 최고의 럭셔리 GT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4일 밝혔다.  
 
벤틀리 컨티넨탈 GT V8은 지난 주말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9 뉴스 UK 모터 어워드’ 시상식에서 제레미 클락슨이 뽑은 ‘올해의 차’(People’s Car of The Year)로 선정됐다. 또한 더선, 더 타임즈, 선데이 타임즈 등 4개 신문의 독자와 라디오 프로그램 토크스포츠의 청취자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최고의 영국차’(Best British Built Car) 상도 수상했다.
 
자동차 TV 쇼 ‘탑기어’의 전 메인 MC이자 자동차 칼럼니스트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제레미 클락슨은 매년 자신의 시승 경험 등을 기준으로 ‘올해의 차’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는데, 올해의 주인공으로 벤틀리 컨티넨탈 GT V8을 선정했다.
 
컨티넨탈 GT V8
 
제레미 클락슨은 “벤틀리 컨티넨탈 GT V8의 안에 앉아보면 경이로울 정도로 훌륭한 차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정말 훌륭한 차로,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싶은 차(It’s wonderful, wonderful car and I want one)”고 선정 소감을 밝혔다.
 
벤틀리 컨티넨탈 GT V8은 최고 출력 550마력, 최대 토크 78.5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는 4.0리터 트윈터보 V8 엔진을 탑재했다. 318km/h의 최고 속도도 자랑하며,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4초에 불과하다.
 
한편, 벤틀리모터스코리아는 아태 지역 중 최초로 벤틀리 컨티넨탈 GT V8을 출시할 예정이며, 현재 사전 예약을 접수하고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