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개젓 136개 제품 중 44개서 A형간염 바이러스 검출
식약처, 바이러스 검출 제품 회수·폐기
입력 : 2019-09-27 06:00:00 수정 : 2019-09-27 06:00:00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유통중인 조개젓 제품 총 13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44건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회수, 폐기 조치했다.
 
식약처는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결과 A형간염 유행 원인을 조개젓으로 확정함에 따라 국내 유통 제품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다"며 27일 이같이 밝혔다.
 
염민섭 질병관리본부 감염관리센터장이 지난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올해 A형간염 발생증가 원인에 대해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개젓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사 결과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44건의 제품에 사용한 원료의 원산지는 국산 30건, 중국산 14건으로 확인됐다. 이 제품들은 회수, 폐기 조치했으며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 공개됐다.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제품은 유통, 판매가 가능하다.
 
이와 관련 해양수산부는 생산 단계 안전성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채취 지역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국내 제조업체의 원료, 용수, 종사자 위생관리 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국내 완제품 조개젓에 대해서는 영업자가 식약처 공인검사기관에 검사를 의뢰해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았음을 입증해 확인되는 경우만 유통, 판매할 수 있는 검사 명령을 실시한다. 수입 제품에 대해서는 현행과 같이 수입 검사 강화 조치를 유지할 계획이다. 
 
식약처와 질본은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 먹고 조개젓 제품의 출처가 명확하지 않거나 재래시장, 마트 등에서 덜어서 구입해 안전성 확인이 어려운 경우 섭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세종=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오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