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10, 출시 25일 만에 100만대 판매(종합)
역대 최단 기록…여성·20대 고객 비중 전작 대비 증가
입력 : 2019-09-17 13:23:57 수정 : 2019-09-17 13:23:57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시리즈의 국내 판매량이 역대 최단 기간인 출시 25일 만에 100만대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17일 "갤노트10 판매량이 전날 기준 100만대를 넘었고 이는 전작 '갤노트9' 대비 2배 이상 빠른 속도"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7년 출시된 '갤럭시S8'은 37일 만에 100만대를 돌파했고 '갤럭시S2'(40일), '갤럭시S10'(47일), '갤노트8'(49일), '갤노트9'(53일)이 뒤를 이었다.
 
갤노트10과 갤노트10플러스 판매 비중은 각각 37%와 63%이며 기본보다 다소 작은 갤노트10 6.3형 일반 모델이 나오면서 여성 고객 비중이 약 40%로 전작 대비 약 10% 증가했다. 20대 고객 비중도 20%로 전작 대비 약 5% 늘었다.
 
앞서 지난달 9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 갤노트10 사전예약판매량도 갤럭시 시리즈 중 역대 최다이자 전작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30만대를 기록했었다. 예약판매 물량 가운데 갤노트10플러스의 비중은 약 3분의2 수준이었고 갤노트10 플러스(256GB) 아우라 글로우 색상이 고객들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1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판매량이 16일 기준 100만대를 넘어섰다. 사진은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전시·판매 중인 갤럭시노트10. 사진/뉴시스
 
갤노트10은 역대 노트 시리즈 중 처음으로 6.3형 일반 모델과 6.8형 플러스 모델 등 두 가지로 출시돼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6.3형 일반 모델은 전작보다 0.1형 작아졌으나 6.8형 플러스 모델은 역대 최대 크기 기조를 이었다. 두 제품 두께는 7.9mm, 무게는 각각 168g(6.3형)과 196g(6.8형)으로 갤노트9의 두께(8.8mm)와 무게(201g)보다 개선됐다. 
 
이밖에 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S펜, 베젤이 거의 없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7nm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등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혁신 기술도 탑재했다.
 
이외 카메라 배치도 전작 특징이었던 가로에서 세로로 달라졌다. 전면은 전작과 같이 1개 카메라가 실렸으나 후면은 갤노트9가 2개 카메라가 달린 것과 달리 3~4개 카메라가 달렸다. 후면에는 1200만 화소 광각 렌즈와 1600만 화소 초광각 렌즈, 2배 광학 줌 기능을 갖춘 1200만 화소 망원 렌즈 등 3개의 카메라로 구성됐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