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가게 시행 1년, 전국 210곳으로 늘어
백년가게 43% "매출·고객 증가했다"
입력 : 2019-09-16 12:00:00 수정 : 2019-09-16 12:00:00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16일 전국의 백년가게가 모두 210개로 확대됐다고 밝혔다. 
 
백년가게는 소상인 성공모델 발굴·확산을 위해 중기부가 업력 30년 이상 된 가게 중에서 경영자의 혁신의지, 제품·서비스의 차별성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한다. 지난해 8월 제1호점인 서울 영등포구 먼지막 순대국집을 지정한 이후 지난 달 1주년을 맞았다. 
 
백년가게의 분포도를 살펴보면 지역별로 충북(11.0%), 서울(10.5%), 전북(9.0%) 순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음식점업이 71.4%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업(28.6%)이 뒤를 이었다. 규모로는 소상공인이 전체의 88.6%를 차지했다. 
 
또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지난해 선정한 백년가게 81개사를 대상으로 매출·고객 증가 조사를 실시한 결과 42.5%가 매출·고객이 증가했고, 대표자 37.8%가 자부심을 갖고 가게를 운영한다고 답변했다. 
 
백년가게의 현판. 사진/중기부
 
올해부터는 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직접 지역내 숨은 백년가게를 발굴·선정함에 따라 지정업체 수가 계속 늘고 있다. 실제 선정 업체는 1차 35개에서 3차 54개로 19곳이 증가했다. 
 
백년가게로 선정되면 백년이상 생존·성장할 수 있도록 전문가 컨설팅, 혁신 역량강화 교육기회와 함께 보증·자금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선정된 가게 대표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현판식을 개최하고, 국내 유명 온·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 식신과 주요 언론사 등을 통해 전국적으로 홍보될 수 있는 기회도 준다.
 
중기부는 이달 29일까지 가을 여행주간을 맞아 백년가게 방문 후 인증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업로드하면 추첨을 통해 당첨자에게는 즉석 필름카메라, 여행 가방 등 다양한 경품도 제공할 계획이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