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강경화 "한일간 신뢰문제로 내린 결정…한미동맹과 별개"
입력 : 2019-08-22 19:55:21 수정 : 2019-08-22 19:55:21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청와대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내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일 간의 신뢰문제로 내린 결정"이라며 한미동맹과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한중일 외교장관회담 종료 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기자들을 만나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서 결정했다고 보고받았다. 많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라 생각한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결국 한일 간의 신뢰문제 때문에 촉발된 상황에서 우리가 내린 결정"이라며 "한미동맹과는 별개의 사안이고 한미동맹은 끊임없이 공조를 강화·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미국에 별도의 통보를 하지 않았는가'라는 질문에는 "아마 어느 레벨에서는 했을 거라 생각이 들지만, 각 상대측에 공식 통보하는 절차는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지소미아 관련해서는 미국과 거의 실시간으로 한일이 소통한 부분을 소통했다”며 “우리의 외교적 노력에 (일본의) 반응이 없다면 지소미아 종료는 불가피하다는 점을 역설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우리 정부의 결정을 이해하고 있으며 춘추관에 오기 직전에 미측과 소통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한 문제를 풀 복안에 대해서는 "고노 다로 외무상과 여러 계기에 얘기를 계속 한다하는 합의가 있고, 그렇게 노력할 것"이라며 대화를 통한 해결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도 “일본이 우리에 대한 보복조치를 철회하고 우호협력 관계가 복원되면 지소미아를 포함 여러 우호적 조치는 재개될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치고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