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에이치엔티, 100억원 유증에 해외투자자 대거 참여
배드포드 코너스 캐피탈 · 모건스탠리 수석 부사장도 투자
자율주행 신사업 위한 300억 조달 완료
입력 : 2019-08-20 09:35:00 수정 : 2019-08-20 09:35:00
이 기사는 2019년 08월 20일 9:24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허준식 기자] 카메라모듈 전문기업 에이치엔티(176440)는 자율주행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100억원 규모의 3자배정 유상증자에 성공하고 납입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해외 유명 기관 및 개인투자자들이 대거 참여했다.
 
에이치엔티는 앞서 지난 7일에도 2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가 발행돼 자율주행 신사업을 위해 총 3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자료/에이치엔티
 
에이치엔티에 투자한 기관 및 개인은 '배드포드 코너스 캐피탈(Bedford Corners Capital)'과 '앤드류 카스켈(Andrew Kaskel)', 로버트 에이치 제이 리(Robert H.J. Lee), 알파인 파이낸셜 서비스그룹 자율주행 테크놀로지 펀드(Alpine FSG Automous Technology Fund), 포우 벤처 펀드(Pough Venture Fund) 등 미국 내 투자자들을 비롯하여 유럽 지역 내 투자자들도 대거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드포드 코너스 캐피탈은 미국 뉴욕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인 페트너 프로퍼티(Fetner Properties)의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인 할 페트너(Hal Fetner)가 운용하는 투자 펀드로 뉴욕 시장 펀드를 함께 운용 중이다.
 
개인투자자로는 글로벌 투자기업 '모건 스탠리(Morgan Stanley)'의 수석 부사장인 '앤드류 카스켈(Andrew Kaskel)'과 실리콘 밸리 전문 투자를 담당하고 있는 대만계 미국투자자 로버트 에이치 제이 리(Robert H.J. Lee)가 있다.
 
또 약 3조원에 이르는 운용 자산 규모를 보유한 '알파인 파이낸셜 서비스 그룹 자율주행 테크놀로지 펀드(Alpine FSG Automous Technology Fund)'는 자율주행 펀드 조성을 위한 첫 번째 전략적 투자로 에이치엔티를 택했다.
 
에이치엔티 카메라모듈. 자료/에이치엔티
 
에이치엔티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와 지난 CB발행으로 총 300억 규모의 신사업 자금을 마련하는데 성공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라며 “연이은 투자는 에이치엔티의 잠재적 가능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은 뜻깊은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추진될 신사업은 국내외 다양한 관계자들과 협력해 순항을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허준식 기자 oasi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허준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