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미국 주택 태양광시장 점유율 1위 달성
전년 동기대비 15.4p 상승, 27.0% 기록
입력 : 2019-08-20 11:20:07 수정 : 2019-08-20 11:20:07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한화큐셀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미국 주택 태양광 모듈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20일 한화큐셀에 따르면 최근 발표 된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 기관인 우드맥킨지는 한화큐셀의 2019년 1분기 미국 주택 태양광 시장 점유율이 전년 동기 대비 15.4%포인트 상승한 27.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화큐셀은 고효율 중심의 고객지향적 제품 포트폴리오로 미국 주택 태양광 시장을 꾸준히 공략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태양광 발전이 원자력이나 가스 발전에 비해 이미 높은 경제성을 확보했다. 일조시간이 긴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태양광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특히 주택용 고효율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2020년부터 신축주택에 태양광 설치를 의무화한 캘리포니아주 정부의 결정도 이런 긍정적인 분위기에 일조하고 있다.
 
미국 한화큐셀 주택 태양광 모듈. 사진/한화큐셀
 
한화큐셀은 미국 태양광 시장의 특성을 감안해 높은 성능과 품질을 갖춘 고효율 모듈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화큐셀이 지난 2017년 이후 후속 모델을 지속 출시하고 있는 큐피크 듀오(Q.PEAK DUO) 시리즈는 퀀텀 기술에 태양광 셀을 반으로 잘라 저항을 줄여 출력을 높이는 하프셀 기술이 적용됐다. 큐피크 듀오 시리즈는 일반 제품보다 성능이 10% 이상 높고, 국제 표준 기준의 2~3배의 품질 테스트를 거쳐 안정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한화큐셀은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인지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 2018년 1월 창단한 한화큐셀 골프단에는 5명의 선수들(김인경, 지은희, 제니신, 하루 노무라, 넬리 코다)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동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 후원 계약도 체결해 LA다저스의 태양광 분야 공식 파트너가 됐다. 한화큐셀은 이 계약으로 포수 후면 광고, 외야 펜스 광고, LED 전광판 광고 등 경기장 내 광고들과 경기 시구 및 경기 전 인사, 전용 VIP 관람석 사용 등 권한을 확보해 미국 현지 영업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고효율, 고품질 제품을 선호하는 미국 주택 태양광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한 것은 한화큐셀이 가진 브랜드 파워를 보여준 것”이라며, “한화큐셀의 독보적 기술력과 제품력을 바탕으로 미국 프리미엄 태양광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