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시신' 추가 부위 발견…지문확보 주력
입력 : 2019-08-16 17:50:44 수정 : 2019-08-16 17:50:44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지난 12일 한강에서 인양된 남성 몸통 시신의 일부로 추정되는 팔 부위가 16일 추가로 발견됐다.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8분께 한강 행주대교 남단 약 500m 지점 물가에서 오른쪽 팔 부위 사체가 발견됐다.
 
이날 추가로 발견된 사체는 팔꿈치 아래부터 손까지 부위로 수색 중인 경찰이 발견했다. 이번 사체로 지문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여 수사는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발견 장소는 최초 몸통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약 3㎞가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단 몸통 시신과 팔 부위의 유전자 일치 여부 등 연관성을 확인하고, 지문을 확보해 신원 확인에 주력할 계획이다.
 
한편 국립과학수사원 부검 결과 몸통 시신에서는 사망자의 신원이나 사망 원인 등을 파악할 수 있는 단서는 나오지 않았다. 몸통 부위에서는 외상이나 장기 손상 등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국과수는 유전자 감식과 약물 중독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정밀감식에 들어갔다.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재미와 의미를 모두 추구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