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연극 관람 ‘태도 논란’에 정면 반박…“더는 사과 않겠다”
오혜원, 강한나와 다른 입장 내비쳐
입력 : 2019-08-16 16:03:17 수정 : 2019-08-16 16:03:17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배우 손석구가 오혜원, 강한나와 함께 불거진 연극 관람 태도 논란에 대해 반박하는 입장을 내놓았다.
 
손석구는 16일 자신의 SNS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것 같아 더 이상 피해보시는 주변 분들 없도록 글 올린다. 우선 연극 프라이드에 초대해주신 배우 김주헌 형님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손석구는 난처하게 해드린 것 같아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염치 없지만 얼마 남지 않은 공연 빛나게 마무리 지으시길 진심으로 바라는 바다. 간만에 본 너무나도 멋진 공연이었다. 시대가 변하면서 우리가 어떻게 변해왔고 또 어떻게 변해 가야 할지 상상하고 나눌 수 있었던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평했다.
 
이어 본론을 말씀 드리자면. 어제 저와 제 친구들이 몰상식한 공연 관람 자세로 공연을 망쳤으니 사과를 하라는 요구가 있었고 그로 인해 기사까지 났다.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써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 파란 하늘을 보고 다들 즐거워할 때 누군가는 기억에 따라 눈물이 날수도 있다. 흐린 날 내리는 비를 보고 들뜨는 사람도 물론 있을 거다. 다만 다수에 피해가지 않으면서도 제 권리라고 생각되는 만큼은 조용히 울고 조용히 울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몇몇 관객분들의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까지 한 변질된 공연관람 문화가 오해를 넘어 거짓 양산까지 만드는 과정이 당황스럽지만 이 이상의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다. 자잘하고 소모적이 될 수 밖에 없는 논쟁은 서로에게 좋지 않다고 느껴서다. 듣고 싶은 말이 아니어서 실망하고 안타까워하실 팬분들께는 잘잘못을 떠나 너무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는 , 위와 같은 선택을 한 만큼 후에 벌어질 일방적인 여론의 결과 역시 거르지 않고 받아들일 마음 준비하였으니 가감 없는 의견 보내주시기 바란다. 시간이 더 지나고 서로 화가 가라앉은 후에는 함께 웃으며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생기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석구는 지난 15일 강한나, 오혜원과 함께 연극 프라이드를 불량한 태도로 관람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강한나와 오혜원은 사과의 뜻을 내비친 바 있다.
 
관람 태도 논란에 휩싸인 손석구. 사진/샛별당엔터테인먼트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