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금개구리 국립생태원에 방사
복원대상 양서·파충류 연구 박차…수생식물원 먹이 풍부
입력 : 2019-08-18 12:00:00 수정 : 2019-08-18 12:00:00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금개구리 600마리가 19일부터 3주에 걸쳐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에 방사된다. 국립생태원은 이번에 방사된 금개구리의 개체 이동과 서식지 연구를 시작으로 복원대상종에 대한 증식·복원 연구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18일 환경부에 따르면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종인 금개구리는 2027년까지 우선 복원이 목표인 '우선 복원 대상종' 25종 중 하나로 지정된 바 있다. 금개구리는 복원대상 양서·파충류 4종 가운데 기존 생태와 인공증식 연구가 가장 활발하게 진행돼 이번에 방사가 결정됐다.
 
한반도 고유종인 금개구리는 우리나라 서해안 지역 논과 농수로 주로 서식한다. 농경지와 수생태계 건강성을 대표하는 생물지표종이지만 농약·비료 사용, 콘크리트 농수로 설치 등으로 개체수가 감소했다. 1998년부터 법정보호종으로 보호돼왔으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는 취약종으로 지정하고 있다.
 
방사 대상지인 국립생태원은 건립 이전인 2009년까지 금개구리가 서식했던 장소다. 방사장소인 수생식물원에는 애기부들 등 수생식물과 금개구리의 먹이인 소형 곤충류가 풍부하다.
 
금개구리 성체. 사진/환경부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