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전기의류건조기 상담 급증, 소비자 불만 고조”
7월 3천% 급증…자동세척 기능·품질 관련 상담 많아
입력 : 2019-08-16 13:59:48 수정 : 2019-08-16 13:59:48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최근 LG건조기 사태가 논란이 된 가운데 지난달 ‘전기의류건조기’ 상담 건수가 전년 동월 대비 3000%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빅데이터 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올해 7월 소비자상담은 7만1626건으로 전월 대비 29.6%, 전년 동월보다 4.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전기의류건조기는 지난해 7월 112건에서 올해 7월 3356건으로 2896.4% 증가했다. 특히 자동세척 기능의 품질과 관련된 상담이 많았다.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 결함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가 늘면서 상담건수도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승강설비, 공연관람도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2550.0%, 217.6%에 달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연령대별로는 30대가 2만1134건(31.4%)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만8379건(27.3%), 50대 1만2323건(18.3%) 순이었다. 여성 소비자의 상담 비율은 54.3%(3만9873건)로 남성(45.7%, 3만1753건) 대비 8.6%포인트 높았다.
 
상담사유로는 ‘품질·A/S’(2만1491건, 30.0%), ‘계약해제·위약금’(1만4682건, 20.5%), ‘계약불이행’(9182건, 12.8%)과 관련한 상담이 전체의 63.3%를 차지했다. 일반판매(3만8699건, 54.0%)를 제외한 판매방법 중에서는 ‘국내전자상거래’(1만7980건, 25.1%), ‘방문판매’(2‘844건, 4.0%), ’전화권유판매‘(2264건, 3.2%)의 비중이 높았다.
 
한편, 한국소비자원 1372상담센터에 접수된 LG건조기 관련 불만 신고는 7월 들어서만 2700건을 넘어섰다. 건조기의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응축수가 배출되지 않아 악취 등이 유발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LG전자는 10년 무상 보증 방안을 제시했고 이달 말 개선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시간만 지체될뿐 터질게터진거임 결함인정하고 당장환불하세여 엘지!

2019-08-16 16:46 신고하기
답글
0 0

사용횟수로 시간의 문제지 점점 민원 많아질거예요~~ 구조적 결함으로 어떤 사용자든지 다가올 일입니다... 냄새 나다가 가려움증오다가 분해해보면 내부에 붉은녹 청녹 알록달록하드라구요... 도저히 쓸수없어요.ㅠ ㅠ 건강해칠까봐 어떻게써요? 환불만이 답이죠!

2019-08-16 16:08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