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신보, 1.3조 규모 하반기 특례보증 시행
2009년 이후 최대 규모..일본 수출 규제 피해기업에 2천억 지원
입력 : 2019-08-15 12:00:00 수정 : 2019-08-15 12:00:00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신용보증재단중앙회는 추가경정예산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1조3000억원 규모 특례보증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역신용보증재단은 광역지자체별로 설립된 신용보증기관이다. 담보력이 부족한 지역 내 소기업·소상공인 등에 보증서를 발급해 금융권 대출을 도와주는 보증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추경에 따른 특례보증은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 규모다. 
 
특례보증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2000억원, 경기침체로 인한 자금애로 소상공인에 8000억원, 저신용 영세기업에 2000억원, 포항지진 피해 후속지원으로 1000억원으로 구성됐다. 여기에 금융비용 부담이 큰 소상공인에 5000억원 등을 합쳐 총 1조8000억원의 보증을 지원한다.  
 
특히 이번 특례보증은 상환부담 완화를 위해 은행별 대출금리를 낮추는 한편 지원절차와 평가과정을 대폭 간소화한다. 지역신용보증재단이 대출금액 전액을 보증함에 따라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낮은 대출금리(2.7%~3.0%)가 적용되며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해 소상공인의 금리부담을 최소화했다는 게 중기부 설명이다.
 
자금 신청은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과 14개 협약은행 각 지점으로 신청하면 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특례보증의 보증한도가 소진되는 추이를 감안해 적정 시기에 5000억원 규모의 추가 특례보증을 순차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