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베이비부머·고기술 창업 지원에 722억원 투입
"4차 산업과 일본 수출규제 '소·부·장' 지원 집중"
입력 : 2019-08-15 12:00:00 수정 : 2019-08-15 12:00:00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추가경정예산 722억원 가운데 중장년을 위한 기술창업지원 사업에 318억원을 투입한다. 대일본 무역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의 수입 대체에도 154억원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베이비부머 세대를 대상으로 기술창업지원 사업을 신설해 총 318억원을 지원한다. 은퇴가 본격화하고 있는 베이비부머 세대는 창업수요가 많을 뿐만 아니라 청년기업과 비교해 고용창출 성과도 높다는 게 중기부 판단이다. 실제로 창업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창업기업 이력 성과 조사결과 40세 이상 창업자의 평균 고용인원은 4.2명으로 39세 이하 창업기업(3.3명)보다 고용 성과가 높았다.   
 
중기부는 중장년 기술창업지원사업인 '예비창업패키지'를 이번 추경에서 신규 사업으로 편성하고 최대 1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창업아이템 개발, 지재권 출원 등록, 마케팅 등에 소요되는 사업비 등이 대상이다.  
 
혁신창업을 위한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에는 154억원을 투입한다. 인공지능·빅데이터·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의 신기술 창업과 대일 무역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의 수입 대체에 초점을 맞춰 사업화 자금과 테스트베드, 창업교육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신기술창업과 혁신창업 기업 가운데 도약기를 맞은 창업기업(창업 3년 이상 7년 이내)은 창업도약 패키지사업을 통해 120억원을 투입한다. 이에 따라 창업도약기 기업은 최대 3억원을 지원받아 시장 창출 등 성장 촉진활동을 펼칠 수 있게 된다.  
 
이밖에 '제2벤처 붐 대책' 후속 조치로 프리 팁스(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민간투자 주도형 기술창업지원) 사업을 신설해 총 30억원을 지원한다. 이에 따라 팁스 운영사, 액셀러레이터 등 투자자로부터 1000만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창업 3년 이내 기업은 사업화자금을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아울러 100억원 규모 포스트 팁스 사업을 통해 민간 투자(10억~100억원 미만)를 유치한 7년 이내 창업기업도 자금 지원이 이뤄진다.
 
중기부 관계자는 "중장년, 소재·부품·장비, 신기술, 지방 등의 창업 수요가 큰 만큼 사업 추진절차 간소화 등으로 이번 추경예산이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조속히 사업을 진행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