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유도탄 발사, 한미훈련 경고"
"무기체계 신뢰성·안전성 검증"…한미, 의미 축소하며 상황 주시
입력 : 2019-08-07 15:23:15 수정 : 2019-08-07 15:23:15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실시한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 발사'를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7일 보도했다. 이번 미사일 발사가 한미 연합훈련 경고 성격이 있음을 드러낸 가운데 한미 양국은 애써 그 의미를 축소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의 유도탄 발사 참관소식을 전하며 "우리나라(북한) 서부작전비행장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 2발은 수도권(평양)지역 상공과 중부내륙지대 상공을 비행해 동해상의 설정된 목표섬을 정밀 타격했다"고 밝혔다. 또한 "위력시위발사를 통해 새형의 전술유도무기체계의 신뢰성과 안전성, 실전능력이 의심할 바 없이 검증됐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 발사가 목적한 바대로 만족스럽게 진행됐다"면서 "오늘 우리의 군사적 행동이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 벌인 합동 군사연습에 적중한 경고를 보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의 이번 도발을 '과시용'이자 한미 군사연습 맞대응 성격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이번 발사의 핵심은 무기의 신뢰성 검증과 자랑에 있었다"며 "최대 상승고도 37km로 약 450km를 날아갔으니 실전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요격고도(40km) 아래로 우리나라 전역 어디든 목표로 할 수 있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어 "외형적으로는 한미 연합연습에 대한 맞대응 차원에서 이뤄진 북한의 하계훈련 일환으로 보인다"면서도 "단순히 대미·대남 위협이나 압박으로 보기는 어렵다. 오히려 북한이 북미관계나 남북관계를 고려해 수위조절을 하고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실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언론 인터뷰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지 않는다는 합의가 북미 정상 사이에 있었다"며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합의 위반이 아니라는 투로 언급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전날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가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라는게 정부 입장이라고 밝혔다.
 
북한 노동신문이 7일 보도한, 전날 새벽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 발사’ 모습.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