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7월 202대 판매…올해 월간 최대 실적
입력 : 2019-08-01 12:19:39 수정 : 2019-08-01 12:19:39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캐딜락은 지난달 국내 시장에 총 20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전월 대비 128%, 전년 동월 대비 137% 증가했으며, 올해 기준 월간 최대 판매 실적이다. 
 
7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1050대로 전년 동기(989대)보다 106% 늘어, 캐딜락 국내 진출 이후 최다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다. 캐딜락은 2013년 300대 판매량을 기록한 이후 매년 최다 판매 실적을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브랜드 베스트 셀링 모델은 유려한 디자인과 뛰어난 범용성으로 주목 받은 어반 럭셔리 SUV, ‘XT5’이다. XT5는 7월 90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보다 175% 증가한 판매실적으로 2017년 출시 이후 최고의 월 판매량을 보였다. 
 
캐딜락이 XT5 등 판매 호조에 7월 202대를 판매해 올해 월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김재홍 기자
 
세부 트림별 판매량은 최상위급인 ‘Platinum’이 58대, ‘Premium’ 32대이다. XT5가 캐딜락 전체 판매량의 45%를 차지해 판매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 또한 캐딜락의 XT5와 더불어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CT6’는 29대, ‘에스컬레이드’는 41대가 판매돼 월간 최대 실적에 기여했다.
 
황재섭 캐딜락코리아 대표(대행)는 “최근 캐딜락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 것은 세계적으로 럭셔리 및 명품브랜드에 관심이 많고 트렌드에 민감한 한국 소비자의 성향에 부합했기 때문”이라며 “상품성 및 안정성을 갖춘 미국 최고 럭셔리 자동차, 캐딜락이 한국시장에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