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궐련 3.6%↓ 전자담배 24.2%↑
기재부 '상반기 담배시장 동향', 16.7억갑 판매
입력 : 2019-07-31 17:01:08 수정 : 2019-07-31 17:01:08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올해 상반기 궐련 판매량은 3.6% 줄고 전자담배는 24.2% 늘면서 궐련에서 전자담배로 대체 현상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상반기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담배 판매량은 16억7000만갑으로 작년 상반기 16억8000만갑보다 0.6% 감소했다. 담뱃값 인상 전인 지난 2014년 상반기 20억4000만갑 대비로는 17.8% 줄었다.
 
올 상반기 궐련 판매량은 14억7000만갑을 차지했다. 작년 15억3000만갑에서 6000만갑 감소한 수치다.
 
반면 '히츠' 등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1억9000만갑으로 전년 동기 1억6000만갑보다 3000만갑 증가했다. 지난 5월 중순부터 판매를 시작한 '쥴' 등 용액 조절 불가 액상 전자담배는 600만포드 팔렸다.
 
담배 판매량이 줄면서 반출량과 제세부담금 역시 감소했다. 올 상반기 담배 제세부담금은 5조원으로 전년 동기 5조5000억원보다 8.8% 감소했다.
 
지난 5월 판매를 시작한 액상 전자담배 '쥴' 사진/뉴시스
 
세종=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오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