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한미일 관계강화 위해 모든 일 할 것"
입력 : 2019-07-12 22:18:19 수정 : 2019-07-12 22:18:19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미국 국무부가 악화되고 있는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중재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한일 관계 관련 질문을 받고 "미국에게 일본과 한국은 친구일뿐 아니라 동맹"이라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국무부를 포함해 미국 정부는 공개적으로나 막후에서나 세 나라(한미일)의 상호 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구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나갈 것"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한미일) 모두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에서 공통된 역내 도전들에 직면해 있다"며 "우리는 한국 및 일본과 공개적으로나, 사적으로나 함께 계속 일해나갈 것"이라고 재차 언급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